:: 케임브리지 연합장로교회 - The Cambridge Korean Presbyterian Church : Boston, MA ::
 

금요기도회-202

일시:11/24/2017 

대표기도: 

찬송가:357장 주 믿는 사람 일어나! 


여섯 번째 청원:우리를 시험에 들게 마옵시고 다만 악에서 구하옵소서 이 간구의 핵심은 우리를 죄의 세력에서 구원(Rescue)해 달라는 것입니다. 점점 더 옥죄어 오게 되는 사탄 마귀의 세력으로부터 구원해 달라는 부르짖음입니다. 네 번째 청원은 양식청원인데 그것은 현재에 focus를 맞추었고, 다섯 번째 청원은 죄사함의 청원인데 그것은 과거에 focus를 맞추었고,여섯 번째 청원은 미래에 focus를 맞추고 있습니다. We- Petition에는 땅에 살고 있는 크리스쳔의 과거, 현재, 미래의 삶을 위해서 청구해야 할 것들이 총망라되어 있습니다. 우선 전반부에 나오는 단어인 시험이 의미하는 바를 알아 봅시다. 시험이라는 그릭 단어는 ‘페이라스모스’입니다. 이 단어는 두 가지의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첫 번째가 어떤 것을 시험,조사,검사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두 번째로 어떤 어려움이나 함정 혹은 유혹을 만들어 놓고 거기에 빠뜨리는 것을 의미합니다. 주기도문에 나오는 시험은 두 번째 의미의 시험 즉 유혹이겠지요. 시험과 유혹은 마귀의 전문 영역입니다. 사탄마귀는 사람을 꼬득여서 시험에 빠지게 만듭니다. 하나님께서도 성도들을 시험에 빠지게 할 때가 있습니다. 이 때는 그것을 통하여 우리를 더욱 유익한 길로 인도하기 위해서 일시적으로 어려움을 겪게 하시는 시련(페이라스모스)입니다. 우리는 이러한 유익한 시험을 창 22장에서 봅니다.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을 시험하시려고 아브라함에게 모리아 땅으로 가서 이삭을 번제로 드리라고 명하시지요. 이런 시험은 아브라함이 이삭보다는 하나님을 더 사랑하는 가를 알아 보기 위한 시험이지요. 온갖 이유를 대면서 아브라함이 이삭을 하나님께 바치지 않을 수가 있습니다. 그러나 아브라함은 그 모든 유혹과 시련을 이기고 모리아산에서 이삭을 잡아서 번제로 드리는 순종을 했습니다. 하나님이 그가 거기까지 행하는 것을 보시고 아브라함을 축복하셨지요. 그러나 마귀는 우리를 죄와 악에 빠지게 하기 위하여 우리를 파멸시킬 의도를 가지고 유혹(페이라스모스)을 사용합니다. 


시험에 들게 마옵시고 라는 전반부는 우리를 시험으로부터 면하게(from temptation) 해달라는 간구가 아니라 시험 안에서 보전(in temptation)해 달라는 간구이다. 왜냐하면 시험은 이 세상에 보편적으로 널려 있기 때문입니다. 이 간구는 시험(유혹)안에서 승리를 요구하는 간구이다. 시험(유혹) 안에서 보존해 달라는 간구이다. 예화:유리잔이 식탁 위에서 넘어지면 깨어지지 않지만, 유리잔이 식탁을 벗어나서 땅에 떨어지면 깨집니다. 시험과 유혹을 하나님의 손안에서 맞을 수만 있으면 우리는 상하지 않게 되지만, 하나님의 손에서 미끄러져 손 밖으로 떨어지면 우리는 상하고 깨지게 됩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시험(유혹)에 빠지도록 인도하시는 심술궂은 분이 아니다. 따라서 이 번역은 우리를 시험에 드는 일을 허락하지 마시고 라고 해야 할 것이다. 시험에 들더라도 하나님의 손 안에서 그 시험과 유혹이 일어나도록 해 달라는 간구입니다. 


그러면 우리들에게는 어떤 종류의 시험(유혹)이 있는가? 예수를 믿고 구원은 받았지만 구원의 완성이 일어나는 시점까지 사탄은 복병처럼 우리를 유혹한다. 구원의 완성이라는 것은 물론 우리 주님이 재림하실 때를 가리키지만, 여기서는 우리가 죽어서 천국에 들어가는 것을 의미하지요. 천국에 들어 갈 때 까지 시험과 유혹은 끊일 날이 없습니다. 


*사탄은 끈기 있는 유혹자: 마2:13/눅4:13/마16:21-23/마26:14-16/사탄은 자기가 목표한 바를 취할 때까지 결코 포기 하지 않습니다. 성도들도 이런 사탄의 끈기를 배워야 합니다. 비록 사탄이 우리의 적이지만 그 적에게도 배울 점이 있습니다. 우리는 주의 일을 하다가도 좌절과 실패를 경험하면 너무나도 쉽게 포기해 버립니다. 사탄은 그렇지 않거든요. 


*시험(유혹)의 종류: 

a) 물질 시험(유혹)-돈 버는 재미 롯의 경험/소금 기둥이 된 롯의 처 아간의 경험/수7:21절 가롯 유다의 경험/은 30에 스승을 팔다. 

b) 이성 시험 삼손/드릴라 다윗/처첩이 많았다(정략 결혼), 밧세바(우리야의 아내) 솔로몬 vs. 요셉/처첩을 거느렸다(물론 정략 결혼), 보디발의 부인의 유혹을 이김. 

c) 세상 지위 명예 권세 예수 그리스도/내게 절하면... 


*유혹(시험)을 이기는 방법 

a)(끈기 있는)기도밖에는 없다 /눅22:40 /눅22:31-32 

b)시험과 유혹을 피할 길은 깨어 기도하는 자에게는 보인다. 


후반부의 다만 악에서 구하옵소서 대하여 생각해 봅시다. 우선 이것을 전반부와 독립된 청원으로 생각할 것인가 아니면 전반부에 부속된 청원으로 여길 것인가를 결정해야 한다. 문장 구조상으로 볼 때 부속적인 청원이 되어야 한다. 5째와 6째의 청원은 다같이 접속사(헬라어:카이)로 연결이 되지만 6째청원의 전.후반부는 접속사(헬라어:알라/그러나)로 연결이 되어 있습니다. 또한 전.후반부의 간구의 내용을 동일 범주에 포함시킬 수가 있습니다;지키심(protection). 따라서 전.후반부를 합친다면, 연약한 우리들로 하여금 유혹에 빠지게 허락하지 마옵시고, 만약 불행하게도 그러한 유혹에 빠졌을 때에는(우리들 스스로의 힘으로는 빠져 나오기 어려우니) 하나님께서 우리를 건져 내어 달라는 것이 여섯 번째 청원의 요지입니다. 


악으로 번역되어 있는 단어가 바르게 번역되었는가를 평가해야 합니다. 우리 개역 성경은 그릭의 ‘포네루’라는 단어를 중성명사로 번역을 했습니다. 그런데 이 단어는 남성 명사로도 번역이 됩니다. 포네루라는 단어 앞에 있는 정관사가 투(그릭)인데 이것은 남성도 되고 중성도 되기 때문입니다. 만약 남성을 취한다면 바른 번역은 ‘악한자’가 될 것입니다. 영어 번역도 죽 중성명사인 ‘evil’로 번역되어 오다가 ‘the Evil One’으로 번역이 되었습니다. 이 청구의 후반부는 악이라기 보다는 악한자(사탄=인격적 존재)로부터 구출을 원한다고 보는 것이 바른 이해이다. 


악은 형태가 다양하지만, 개인 악이든 집단 악이든, 그 악 때문에 인간의 고통과 슬픔이 찾아온다. 그 악 배후에는 사탄이 도사리고 있다. 마지막 청원은 시시각각 다가오는 사탄에게 사로잡히지 않도록 하나님께 혼신을 다해 부르짖는 간구이다. 당신은 사탄의 존재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는가? 실존인가 아니면 인간의 지성이 만든 가상적인 인물인가? 실존입니다.천사나 어둠의 영들이 모두 우리가 실존이듯이 실존입니다. 이런 영적 존재들이 인간 세계에 관여하고 있습니다. 이 인간 세계에는 사탄의 권세 아래 있습니다. 


마12:26/사탄의 현재적 통치 

요일5:19/현존하는 이 세상은 사탄의 손 안에 놓여져 있다. 사탄이 유혹하는 영역은? 인간의 지정의를 포함한 인간의 삶의 전 영역이다/ 이 전 영역 속에서 예수는 우리의 주(Lord)입니다


/ 예수 그리스도는 만유의 주 그리고 온 우주가 그의 통치 영역. 당신은 악한 자로부터 확실하게 승리할 것을 믿는가? 


요일2:13<아비들아 내가 너희에게 쓰는 것은 너희가 태초부터 계신 이를 알았음이요, 청년들아 내가 너희에게 쓰는 것은 너희가 악한 자를 이기었음이라> 요일5:18<하나님께로부터 난 자는 다 범죄하지 아니하는 줄을 우리가 아노라. 하나님께로부터 나신 자가 그를 지키시매 악한 자가 그를 만지지도 못하느니라> 


요일4:4<자녀들아 너희는 하나님께 속하였고 또 그들을 이기었나니 이는 너희 안에 계신 이가 세상에 있는 자보다 크심이라> 


우리의 자세는? 요16:33절<~ 세상에서는 너희가 환난을 당하나 담대하라 내가 세상을 이기었노라>


켐연장

2017.11.29 05:35:04

2017년 11월 24일 금요기도회 설교 음성파일입니다.
http://churchboston.org/sermon/2017/11242017.mp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521 금요기도회 김영호 목사 2006-12-08 7970
520 금요기도회:10/27/06 [2] 김영호 목사 2006-11-06 7797
519 금요기도회 11/3/06 [1] 김영호 목사 2006-11-06 7683
518 금요기도회 11/10/2006 [1] 김영호 목사 2006-11-13 7382
517 11/24/2006 [1] 김영호 목사 2006-11-28 7229
516 금요기도회(10/8/2010) [1] 스더 2010-10-21 6927
515 금요기도회 12/15/2006 김영호 목사 2006-12-17 6898
514 금요기도회 12/29/2006 [1] 김영호 목사 2006-12-31 6594
513 금요기도회(6/18/2010) [1] 김영호 목사 2010-06-21 6510
512 금요기도회 11/17/2006 [1] 김영호 목사 2006-11-21 6308
511 금요기도회 2/9/07 [1] 김영호 목사 2007-02-14 6206
510 금요기도회(11/27/2009) 김영호 목사 2009-11-29 6196
509 금요기도회(12/18/2009) 김영호 목사 2009-12-21 6083
508 금요기도회3/9/07 [1] 김영호 목사 2007-03-12 5959
507 금요기도회(11/2/2007) 김영호 목사 2007-11-04 5937
506 금요기도회 3/16/07 [1] 김영호 목사 2007-03-18 5855
505 금요기도회(12/14/2007) [1] 김영호 목사 2007-12-17 5601
504 금요기도회(6/13/2008) file [1] 김영호 목사 2008-06-14 5522
503 금요기도회(2/8/2008) 김영호 목사 2008-02-10 5486
502 금요기도회(10/26/2007) [1] 김영호 목사 2007-10-27 54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