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케임브리지 연합장로교회 - The Cambridge Korean Presbyterian Church : Boston, MA ::
 

본문 말씀을 통하여 우리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말씀하시고자 하시는 메시지는 첫째로, 우리 모두는 과거에는 잃은 자였지만 지금은 하나님의 눈에 발견된 자라는 사실입니다.

우리 모두는 우리 하나님에 의하여 발견되기 전까지는 길 잃은 양과 같은 신세였고 또한 잃어버린 동전과 같은 존재였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하나님의 눈에 발견되어서 하나님의 품에 안기게 되었습니다. 우리 하나님께서는 이 지구상에서 나 외에는 다른 사람이 없는 것처럼 나를 사랑하고 있습니다.

둘째로, 오늘 본문 말씀은 하나님의 끈질긴 사랑에 대하여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4절과 8절에는 잃은 것을 언제까지 찾습니까? 그것을 찾아서 손에 가질 때까지 찾습니다. 잃어버린 영혼을 찾아서 기어코 구원시키겠다는 하나님의 무서운 의지와 집념이 포함되어 있는 단어입니다. 가시덤불에 걸려서 신음 소리를 내고 있는 길 잃은 양의 모습이 당신의 모습이든지, 아니면 방바닥의 돗자리 밑에 깔려서 신음소리조차 내지 못하는 잃은 동전이 당신의 모습이든지, 당신은 여전히 우리 하나님의 관심과 사랑의 대상입니다. 하나님께서는 당신이 없다면 마음에 쉼을 얻을 수가 없습니다. 당신을 찾아서 손에 쥐기까지 쉴 사이 없이 당신을 찾아 헤멜 정도로 당신은 우리 하나님의 눈에는 고귀한 존재들입니다.

셋째로 본문을 통하여 우리 하나님께서 찾아서 얻는 기쁨에 대하여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이 기쁨은 신학적인 용어로 표현한다면 구원론적인 기쁨입니다. 두 비유의 공통점은 잃은 것을 찾고 난 다음에 기뻐하고 있습니다. 한 사람의 잃어 버린 자를 하나님이 찾아 내었을 때에 하나님이 가지신 기쁨은 땅 위에 있는 99명의 의인들을 기뻐하는 기쁨보다 더욱 크다는 말입니다. 땅 위에 있는 99명의 의인들은 성화의 길을 다 간 후에 영화롭게 하늘 세계에 들어가 있는 그런 완전한 의인 99명을 가리키는 것이 아닙니다. 99명은 하나님의 손에 발견되어 의인이 되었지만, 여전히 죄 가운데 있어서 회개에 힘쓰면서 성화의 길을 걸어 가야하는 의인들을 가리킨다는 사실을 잊지 마십시요. 땅 위에 있는 의인들도 하늘에 들어가 있는 완전한 의인과 비교할 때에는 아직은 불완전한 의인이지만 하나님이 참 기뻐하는 사람들입니다. 그런 의인들 99명보다 한 사람의 불신자가 회개하고 하나님께로 회심할 때에 더욱 기뻐하신다고 말입니다.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삶을 살고 싶으신가요? 복음을 불신 세계에 전하는 사람들이 아니겠습니까?   


섬김이1

2018.09.10 09:01:06

2018 9 9 주일 설교 음성파일입니다

http://churchboston.org/sermon/2018/09092018.mp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9 종의의무비유(눅17:7-10) update [1] 김영호목사 2018-10-14 9
678 가라지의 비유(마13:24-30,36-43) [1] 김영호목사 2018-10-08 17
677 큰 잔치 비유(마22:1-14) [1] 김영호목사 2018-10-01 23
676 복음의 세일즈맨(마9:35-10:8) [1] 김영호목사 2018-09-23 35
675 달란트비유(마25:14-30) [1] 김영호목사 2018-09-17 59
» 하나님의 끈질긴 사랑(눅15:1-10) [1] 김영호목사 2018-09-10 45
673 누룩과 겨자씨의 비유(마13:31-33) [1] 김영호목사 2018-09-03 65
672 요담의우화(삿9:7-21) [1] 김영호목사 2018-08-27 66
671 이삭의 셋째 아들(창25:19-26) [1] 김영호목사 2018-08-20 61
670 예수향기 날리면서(호14:4-9) [1] 김영호목사 2018-08-13 54
669 바울의 사람들(딤후4:9-12) [1] 김영호목사 2018-08-06 58
668 부르심에 합당한 생활(벧전1:17-23) [1] 김영호목사 2018-07-30 66
667 질그릇 속에 담긴 보화(고후4:5-12) [1] 김영호목사 2018-06-04 94
666 성령님의탄식(롬8:22-27) [1] 김영호목사 2018-05-21 72
665 예수생명(요일5:9-13) [1] 김영호목사 2018-05-15 38
664 열매를 많이 맺자면(요15:1-8) [1] 김영호목사 2018-04-30 39
663 한 목자 아래 한 무리가 되어서(요10:11-18) [1] 김영호목사 2018-04-24 37
662 성화의길(요일3:1-7) [1] 김영호목사 2018-04-17 37
661 유무상통한 생활(행4:32-37) [1] 김영호목사 2018-04-09 41
660 빈무덤 & 부활 (요20:1-18)-부활절 연합예배 [1] 김영호목사 2018-04-07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