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케임브리지 연합장로교회 - The Cambridge Korean Presbyterian Church : Boston, MA ::
 

우선 우리 주님이 말씀하신 밭은 무엇을 가리키는 지를 알아야 합니다. 오늘 비유에 의할 같으면 밭은 교회가 아니고 세상입니다. 본문 비유의 말씀의 오해의 시발점이 밭을 교회로 보기 때문에 생기는 일입니다. 본문 38절에는 이렇게 기록되어 있습니다:밭은 세상이요!

둘째로 밭을 세상으로 본다면 오늘 본문에 등장하는 알곡과 가라지는 무엇을 가리킵니까? 예수님은 좋은 씨는 천국의 아들들을 가리키고 가라지는 악한 자의 아들들을 가리킨다고 설명해 주셨습니다. 예수께서는 알곡, 천국의 아들들은 예수님을 메시야 믿고 따르는 무리들로 적용을 하셨습니다. 예수의 제자들을 위시하여서 세리와 창기들로 대표 되는 죄인들이 예수님을 메시야로 인정하고 예수의 뒤를 따랐습니다. 바로 그런 유대 백성들이 천국의 아들들이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 주님 예수께서는 비유에 나오는 가라지를 누구라고 적용했을까요? 예수의 메시야 됨을 거부하고 예수를 대적했던 바리새인들과 제사장들과 사두개인들과 서기관 같은 사회의 종교 지도자 그룹들로 적용했습니다. 그렇다면 오늘 우리들이 살고 있는 21세기 이곳 보스톤 땅에서는 알곡과 가라지는 누구라고 identify 있겠습니까? 알곡은 세상 가운데서 예수를 주님으로 믿는 사람들을 가리킵니다. 그렇다면 가라지는 무엇입니까? 세상 가운데 있는 불신자들 전체를 가리킵니다.

번째로 하나님께서 지금 당장 가라지를 구분하여서 자기 밭에서 제거하지 않고, 추수 때까지 기다리라고 종들에게 말씀하시는가 하는 점입니다. 기다림, 이것이 오늘 비유의 말씀의 핵심입니다.가라지를 전문가적 눈으로 정확하게 포착하여서 가라지를 잡아서 뽑았을 때에 뿌리가 엉켜 있는 고로 가라지를 뽑을 때에 알곡도 동시에 뽑혀 나오기 때문에 점이 염려 스러워서 주인인 농부는 추수 때까지 기다릴 것을 종들에게 명했습니다. 언제든지 마음만 먹으면 세상의 악을 제거하실 있습니다. 세상에서 악을 완전하게 제거하는 일을 보류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하시는 이유는 악을 제거하다가 의인들이 다칠 있기 때문입니다. 가라지 100개를 제거하다가 알곡 하나가 뽑힐까봐, 하나님께서는 가라지를 제거하지 않습니다. 의인들은 세상에 있는 악인들에 의하여 핍박과 박해를 받음으로써 그런 박해와 핍박을 받는 당시에는 힘들고 고달프겠지만, 그런 시련을 통하여 오히려 의인들은 그들의 믿음도 그들의 성품도 더욱 단단해져 갑니다. 하나님께서 천국의 아들들을 보존하기 위하여 한시적으로 가라지를 공생 시키시는 이유가 바로 그것입니다.


섬김이1

2018.10.08 12:07:28

2018 10 7 주일 설교 음성파일입니다

http://churchboston.org/sermon/2018/10072018.mp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6 주의 형상이 이루기까지(말3:1-6) new [1] 김영호목사 2018-12-10 4
685 바울의 세가지 간구(살전3:9-13) new [1] 김영호목사 2018-12-10 3
684 다윗의유언(삼하23:1-7) [1] 김영호목사 2018-11-26 24
683 진정한 감사(합3:17-18) [1] 김영호목사 2018-11-19 22
682 빈집의 비유(눅11:24-26) [1] 김영호목사 2018-11-12 33
681 악한 포도원 농부의 비유(마21:33-46) [1] 김영호목사 2018-11-05 26
680 선한사마리인의비유(눅10:29-37) [1] 김영호목사 2018-10-28 24
679 종의의무비유(눅17:7-10) [1] 김영호목사 2018-10-14 53
» 가라지의 비유(마13:24-30,36-43) [1] 김영호목사 2018-10-08 65
677 큰 잔치 비유(마22:1-14) [1] 김영호목사 2018-10-01 49
676 복음의 세일즈맨(마9:35-10:8) [1] 김영호목사 2018-09-23 100
675 달란트비유(마25:14-30) [1] 김영호목사 2018-09-17 78
674 하나님의 끈질긴 사랑(눅15:1-10) [1] 김영호목사 2018-09-10 87
673 누룩과 겨자씨의 비유(마13:31-33) [1] 김영호목사 2018-09-03 81
672 요담의우화(삿9:7-21) [1] 김영호목사 2018-08-27 79
671 이삭의 셋째 아들(창25:19-26) [1] 김영호목사 2018-08-20 77
670 예수향기 날리면서(호14:4-9) [1] 김영호목사 2018-08-13 64
669 바울의 사람들(딤후4:9-12) [1] 김영호목사 2018-08-06 71
668 부르심에 합당한 생활(벧전1:17-23) [1] 김영호목사 2018-07-30 76
667 질그릇 속에 담긴 보화(고후4:5-12) [1] 김영호목사 2018-06-04 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