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케임브리지 연합장로교회 - The Cambridge Korean Presbyterian Church : Boston, MA ::
 

오늘 본문 말씀에 의할 같으면 하나님이 우리를 위하여 성탄절에 하신 번째의 일이 우리를 속량하는 일이었습니다. 4절과 5 전반부에는 이렇게 기록되어 있습니다:때가 차매 하나님이 아들을 보내사 여자에게서 나게 하시고 율법 아래에 나게 하신 것은 율법 아래에 있는 자들을 속량하시고. 우리는 죄가 시키는 일은 무엇이든지 해야 하는 죄의 종들입니다. 그런데 죄에 대하여 자유하는 자유민이신 예수께서 피로 값주고 우리를 샀습니다. 그리고 우리를 죄로부터 해방해 버렸습니다. 이제부터 우리는 죄의 종이 아닙니다. 우리는 죄의 굴레로부터 벗어 났기 때문입니다.

오늘 본문 말씀에는 우리 하나님이 우리를 위하여 하신 번째 일이 우리를 양자 삼는 일이었다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죄의 권세로부터 우리를 해방함으로써 끝나는 일이 아니라 해방된 우리를 그의 아들과 딸로 삼아서 입양하는 일입니다. 우리 하나님은 우리들을 단순하게 노예상태에서 구출하는데 그치지 않고 죄로 해방된 우리들을 아들로 삼으셨습니다. 이것은 참으로 파격적인 은혜입니다. 만약에 로마의 귀족이 어떤 노예가 마음에 들어서 노예를 사서 자유민으로 만든 다음에 노예를 자기의 후사, 자기의 아들로 삼았다면 그것은 정말로 파격적인 은혜이지요. 하나님께서 우리를 죄에서 풀어 주신 다음에 마귀의 자녀에서 하나님의 자녀로 바꾸어 주셨습니다. 본문 5 후반 절에는 이렇게 기록되어 있습니다:우리로 아들의 명분을 얻게 하려하심이라.

번째로 오늘 본문 말씀에는 하나님이 우리를 아들로 삼아 주신 다음에 하신 일은 우리들에게 성령 부어 주시는 일을 하셨다 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오늘 본문에 보이는 그의 아들의 영은 성령을 가리키는데 하나님이 성령을 우리들의 마음 속으로 보내 주셨습니다. 성령이 마음 가운데 들어 오시면서,  성령은 하나님을 아바 아버지 아바 파텔이라고 소리칩니다. 그런 성령의 증거를 우리의 영혼이 듣고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임을 확증하게 됩니다. 우리 예수님이 우리들에게는 최대의 선물이지요. 예수께서 하나님께 받아서 우리에게 부어주신 성령님이 하나님이 우리 인생들에게 주신 번째 선물입니다.

성령을 주신 이유는 양자들이기에 아버지인 하나님과의 관계가 소원한데, 멀어져 있는 관계를 친밀한 관계로 만들어 주기 위하여 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아들인 것을 느끼고 더욱 확신케 하기 위하여 성령을 부어 주심으로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에게 더욱 크게 임하게 됩니다.

하나님이 멀리 계신 분이  아니라 바로 곁에 숨결보다 더욱 가까운 곳에 계시는 나의 아빠로 느껴질 것입니다.


켐연장

2018.01.02 12:27:00

2017년 12월 31일 주일예배 설교 음성파일입니다.

http://churchboston.org/sermon/2017/12312017.mp3

성수

2018.01.06 23:24:03

2017-2018 송구영신 예배 설교 음성파일 임시로 올립니다.

제목:택한 다음 세대를 일으키소서!

본문:71:18 

일시:12/31/2017 

대상:ckpc


2018년 켐연장 교회에 주신 하나님 말씀:

하나님이여 내가 늙어 백발이 될 때에도 나를 버리지 마시며 내가 주의 힘을 후대에 전하고 주의 능력을 장래의 모든 사람에게 전하기까지 나를 버리지 마소서(시71:18)



첨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2 성화의길(요일3:1-7) [1] 김영호목사 2018-04-17 10
661 유무상통한 생활(행4:32-37) [1] 김영호목사 2018-04-09 17
660 빈무덤 & 부활 (요20:1-18)-부활절 연합예배 [1] 김영호목사 2018-04-07 8
659 모퉁이돌(시118:1-2,19-29) [1] 김영호목사 2018-03-26 18
658 땅에서 들린 인자(요12:20-33) [1] 김영호목사 2018-03-19 16
657 구원, 그 이후(엡2:1-10) [1] 김영호목사 2018-03-12 24
656 성전청결사건(요2:13-22) [1] 김영호목사 2018-03-06 24
655 하나님의 통치(시22:23-31) [1] 김영호목사 2018-02-26 25
654 2017-18 송구영신예배 "택한 다음 세대를 일으키소서" [1] 김영호목사 2018-02-12 53
653 나의 변화산(막9:2-9) [1] 김영호목사 2018-02-12 38
652 여호와를 앙망하는 자(사40:21-31) [1] 김영호목사 2018-02-05 38
651 하나님이 행하신 일(시111:1-10) [1] 김영호목사 2018-01-29 36
650 나의 니느웨는 어디인가(욘3:1-5) [1] 김영호목사 2018-01-23 46
649 첫 제자들의 증언(요1:43-51) [1] 김영호목사 2018-01-15 40
648 너도 나의 기쁨(막1:4-11) [1] 김영호목사 2018-01-09 36
» 때가 되매(갈4:4-7) [2] 김영호목사 2018-01-01 49
646 큰 기쁨의 좋은 소식(눅2:8-20) [1] 김영호목사 2017-12-25 38
645 당신의 상처는 치유되었는가(사61:1-4, 8-11) [1] 김영호목사 2017-12-18 47
644 그가 오시는 길을 위하여(사40:1-11) [1] 김영호 목사 2017-12-11 38
643 기다림의 신앙(사 64:1-9) [1] 김영호목사 2017-12-06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