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케임브리지 연합장로교회 - The Cambridge Korean Presbyterian Church : Boston, MA ::
 

첫째로 오늘 본문 말씀을 통하여 우리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기름부음은 하나님과의 특별한 관계 속으로 들어갔다는 것을 의미하고, 성령이 임하였다는 것은 왕직 수행을 위한 능력이 부어졌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다윗은 왕이 된다는 비전이 자라게 됩니다. 사무엘이 자신의 머리에 기름을 붓던 그날 이후부터 말입니다. 성령의 기름부음이 있게 되면 삶의 목적이 생겨나게 되고, 성령을 받게 되면 삶의 의미가 새로워지게 됩니다.

성도 여러분, 당신들은 바른 인생의 방향으로 날아가고 있습니까? 속도가 문제가 아니라 방향이 문제입니다. 어떤 방향으로 여러분의 인생이 날아가고 있습니까? 여러분의 인생 방향이 잘 못되었다면 속도가 아무리 빨라도 과녁을 맞출 수가 없습니다.

하나님이 내게 주신 비젼은 속도가 빠름으로써 이루어 지는 것이 아니라 방향이 문제입니다. 내 인생이 하나님이 내게 주신 비젼을 향하여 바른 방향을 잡고 있다면 언젠가는 그 비젼은 이루어집니다. 내가 하나님이 내게 주신 비전을 이루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내게 주신 비전을 이루시기 때문입니다.

둘째로 오늘 본문 말씀을 통하여 우리 하나님께서는 우리들에게 부어 주신 성령이 우리의 삶에 계속적으로 머무르게 하기 위하여 우리는 하나님이 보시기에 합당한 삶을 살아야 한다는 것을 말씀하고 있습니다.  사울이 신정 왕으로서 바른 길을 걷지 못했기 때문에 하나님이 그를 버렸지요. 하나님이 그를 버리시니 당연히 성령이 그를 떠날 수 밖에 없는 것 아니겠습니까? 그러나 신약 시대의 우리들에게 임하신 오순절 성령은 우리를 방문하신 분이 아니라 영원토록 함께 우리 가운데 살기 위하여 오신 분이십니다. 동일하신 성령께서 구약 시대에는 방문하셨지만, 신약시대에는 영원토록 함께 살기 위해서 오셨다는 사실이 다릅니다. 그래서 신약의 그리스도인들이 죄를 범한다고 해서 즉각적으로 성령이 성도를 떠나는 일은 없습니다.

셋째로 오늘 본문 말씀을 통하여 우리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이루라고 비전을 주시면서 그 비전을 이루기 위하여 우리에게 성령의 능력을 부어 주셨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사무엘을 통하여 다윗에게 기름을 부었을 때에 다윗의 마음 속에 사울을 이어서 왕이 되리라는 비전을 심어 주었고, 그 비전을 이루기 위하여 다음 스탭으로 다윗에게 무엇을 부어 주었다고요? 성령의 능력을 부어 주었습니다. 왜 성령의 능력이 필요합니까? 왕의 자리에 오르기까지 그리고 왕의 자리에 오르고 난 후에도 하나님의 뜻을 따라서 선정왕으로서 왕직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것이 성령이기 때문입니다. 성령의 도움 없이는 시골뜨기 소년이 왕의 자리로 나갈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왕의 자리에 오르기 까지 다윗은 험난한 길을 가야 하는데, 그 고난과 시련을 자신의 힘으로는 견딜 수가 없습니다. 누가 주는 힘을 덧입어야 승리할 수 있습니까? 성령의 도움입니다. 성령의 도움이 없이는 다윗은 살아 남을 수가 없었을 것임을 우리는 너무나도 잘 알고 있습니다.

우리들 이곳 보스톤 땅, 촌 동네이지만, 이곳에 있는 동안에 우리의 주님의 기름부으심이 임한다면 우리도 세상에 알려지게 될 것입니다. 우리들이 전공하는 분야는 다르지만 그러나 우리 주님이 부어 주신 성령님 때문에 우리들이 전공한 분야를 통하여 하나님의 빛이 드러나게 될 것입니다. 전공분야는 각자가 다르다 할지라도 성령은 같은 분이십니다. 성령의 능력이 임한다면 각자가 자신의 분야에서 사람들에게 알려지게 될 것이고 두각을 드러내며 하나님 나라를 위하여 귀하게 쓰임을 받을 것입니다.  


전의진목사

2015.08.31 09:58:22

08/30/15 주일 예배 설교 음성 파일입니다.

http://churchboston.org/sermon/2015/083015.mp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3 믿음에서 난 의(롬10:8-13) [1] 김영호 목사 2016-02-14 391
562 주의 영이 계신 곳에(고후3:12-4:2) [1] 김영호 목사 2016-02-08 540
561 가난한 자를 찾아 오신 예수(눅4:21-30) [1] 김영호 목사 2016-02-01 364
560 몸과 여러 지체들(고전12:12-31) [1] 김영호 목사 2016-01-25 383
559 그대로하라(요2:1-11) [1] 김영호 목사 2016-01-17 350
558 새로운 시작의 준비(눅3:15-17,21-22) [1] 김영호 목사 2016-01-11 367
557 남은자를 구원하소서(렘31:7-14) [1] 김영호 목사 2016-01-03 472
556 잊혀진 예수,다시 찾은 예수(눅2:41-52) [1] 김영호 목사 2015-12-27 339
555 예수의평화(눅2:8-14) [1] 김영호 목사 2015-12-20 345
554 회개의 열매를 맺자(눅3:7-18) [1] 김영호 목사 2015-12-14 332
553 세례요한처럼(눅3:1-6) [1] 김영호 목사 2015-12-07 321
552 바울의 세가지 간구(살전3:9-13) [1] 김영호 목사 2015-11-30 367
551 나의 왕, 나의 하나님(요18:33-37) [1] 김영호 목사 2015-11-23 375
550 감사찬송(시50:7-15) [1] 김영호 목사 2015-11-16 416
549 사울의 비참한 최후(삼상31:1-13) [1] 김영호 목사 2015-11-09 440
548 깊은수렁에빠져서(삼상30:1-31) [1] 김영호 목사 2015-11-02 397
547 하나님의침묵(삼상28:3-19) [1] 김영호 목사 2015-10-26 396
546 영적침체의늪(삼상27:1-12) [1] 김영호 목사 2015-10-19 454
545 아비가일의지혜(삼상25:23-35) [1] 김영호 목사 2015-10-12 591
544 원수사랑(삼상24:1-22) [1] 김영호 목사 2015-10-05 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