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케임브리지 연합장로교회 - The Cambridge Korean Presbyterian Church : Boston, MA ::
 

설교 음성화일 링크 http://www.churchboston.org/sermon/100310.mp3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과 이웃을 사랑하는데 문제점이 있었습니다. 그 문제점은 그들의 사랑이 지속되지 않는다는 데 있었습니다. 그들의 사랑이 한결 같이 지속되지 않았습니다. 4절 말씀에는 우리의 하나님의 탄식이 기록되어 있습니다:너희의 인애가 아침 구름이나 쉬 없어지는 이슬같도다! 그렇기에 우리 하나님은 6절에서 나는 인애를 원하고 제사를 원치 아니하며 번제보다 하나님 아는 것을 원한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하나님이 좋아 하는 것은 그의 백성들이 제사를 드리며 또한 헌신을 나타내는 번제를 좋아 하시는 데 하나님이 그것이 싫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가 무엇이냐고요/ 그 이유는 그들이 하나님이 사랑, 이웃 사랑을 손과 발로 실천하면서 지속적으로 하지 않은데 있었습니다. 하나님을 아는 지식이 그냥 머릿지식으로 추상적인 개념으로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그 지식이 하나님께로 향하면 하나님께 충성과 헌신으로 나타나고 우리의 이웃에게로 나타나면 우리의 이웃에게 친적한 행위를 하는데 있습니다. 이웃에게 친절한 행위로 나타나지 않는 사랑은 죽은 지식입니다. 하나님을 아는 지식과 이웃을 향한 사랑과 자비는 따로 따로 놀지 않습니다. 그 둘은 반드시 같이 가야 합니다.

이스라엘 백성의 삶에서는 하나님을 아는 지식과 이웃에 대한 사랑이 따로 놀고 있었습니다. 오늘 본문 8절과 9절에는 온 고을이 피발자국으로 가득 차 있다고 탄식하고 있습니다. 사람을 죽였기에 묻은 피발자국입니다. 특히 세겜이라는 곳은 도피성이 있을 뿐만 아니라 동시에 순례의 길이 있는 곳입니다. 가장 경건하고 거룩한 도시가 이렇게 타락해 버렸다는 말입니다.

길르앗이라는 곳과 세겜 이라는 곳은 도피성이 있는 곳입니다. 이곳에는 레위인과 제사장들이 살고 있는 도성입니다. 이곳은 다른 곳보다는 구별되어서 거룩함이 있어야 하는데 다른 곳보다 더욱 타락한 곳이 되었습니다. 사회가 아무리 타락해 있더라도 제사장들이 건재해 있다면 하나님의 심판을 피할 수 있는 길이 있습니다. 그 사회의 의인들인 하나님의 사람들이 도시와 사회의 타락을 막아 서 있다면 사회의 멸망을 막을 수가 있습니다. 사회의 멸망은 그 사회가 얼마나 타락해 있느냐에 달려 있는 것이 아니라  그 타락한 사회 속에 의인들이 있느냐 없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오늘 본문 말씀이 우리에게 주는 메세지는 우리도 우리가 행하는 사랑과 친절이 이렇지 않느냐라는 말입니다. 항구적이고 지속적인 사랑을 이웃에게 실천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우리가 하나님께 온전하게 충성하고 이웃을 지속적으로 사랑한다면 피발자취가 가득한 길르앗과 세겜 성이 거룩한 도성으로 회복되어 가지 않을까요? 저 차갑고 어두운 땅에 주의 사랑을 실천할 자 누구입니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606 참된헌신(요12:1-8) 김영호 목사 2010-03-22 5637
605 죄사함과 헌신(눅7:36-50) 김영호 목사 2010-06-14 5630
604 하나님의 끈질긴 사랑(눅15:1-10) file 김영호 목사 2009-08-17 5630
603 보혜사가 임하시면(요14:8-17) [1] 김영호 목사 2010-05-27 5626
602 성령님의 탄식(롬8:22-27절) 김영호 목사 2006-06-05 5620
601 취임설교(눅4:14-21) [1] 김영호 목사 2007-01-23 5599
600 알파와 오메가(계1:4-8) 김영호 목사 2010-04-11 5588
599 심판주의 강림(말3:1-6) 김영호 목사 2009-12-06 5582
598 기다리시는 하나님(눅13:1-9) 김영호 목사 2010-03-09 5576
597 너희가 과실을 많이 맺으면(요15:1-8) 김영호목사 2006-05-18 5575
596 목회자의면류관(살전2:13-20) file 김영호 목사 2009-09-21 5565
595 내집을채우라(눅14:15-24) file 김영호 목사 2009-09-16 5563
594 남은자사상(롬9:19-29) [1] 김영호 목사 2007-04-29 5563
593 하나님이 바라시는 것(미6:1-8) 김영호 목사 2011-02-06 5561
592 우리와 같은 분이 있기에(히2:10-18) 김영호 목사 2010-12-27 5560
591 같은 마음과 같은 뜻으로(고전1:10-18) 김영호 목사 2011-01-24 5552
590 오신 새왕(눅2:1-14) 김영호 목사 2010-12-20 5549
589 하나님의부르심(렘1:4-10) 김영호 목사 2010-02-02 5539
588 양자의 영을 받게되면(롬8:12-17) file 김영호 목사 2009-06-08 5524
» 내가 네게 어떻게 하랴(호6:4-11) 김영호 목사 2010-10-05 5518